주메뉴 본문
  • home
  • 인재채용
  • 입사지원 안내
  • 미디어경영직

미디어경영직

미디어경영직
이란?

신문사에는 기사를 제작하는 편집국, 논설위원실 등 취재부문 이외에도 다양한 부서가 있습니다. 신문사도 하나의 기업이므로 제품의 생산(신문제작) 외에도 기업 활동 전반에 대한 운영부서가 있으며, 이 부서에서 미디어경영직 사원들이 신문제작 외의 일반 경영적인 업무를 담당합니다. 직무에는 영업부문, 경영지원 부문, 사업부문 등이 있습니다.

미디어경영직
직무 소개

영업부문

  • 1) CS본부(Customer Satisfaction Division)

    발행부수 관리, 신문 판매망 관리 등의 업무를 주로 수행하며, 신문구독자를 늘리고 신문 판매 매출을 증대하는 데에 조직의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부서 소개

    • CS총괄팀
      발행부수 관리와, 신문판매에 관한 매출 관리, 판매시스템(CRM) 운영, 그 외 각종 판매기초자료 관리 등을 담당합니다.
    • CS마케팅팀
      신문판매 촉진을 위한 제휴마케팅 사업, 지역타켓형 맞춤식 서비스 제공 및 독자수요 부응 프로모션, 그 외 다양한 신문 마케팅 아이디어, 지역행사 홍보프로젝트 추진 등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 CS전략팀
      신문판매 방향 수립을 위해, 구독중지 방어 등 콜센터 운영, 직영센터 관리, 실사 업무, 미수 채권의 관리 및 회수 업무를 담당합니다.
    • CS서울팀, CS메트로팀, CS내셔널팀
      신문판매 영업부서로서 관리 지역에 따라 각 팀 별로 업무가 구분됩니다. 전국 1,500여개의 신문 판매망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센터대표 선임 및 지도 관리, 신문 판매망 밀착 관리가 주요업무입니다. 독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하고 이를 판매전략 수립에 반영하여, 판매부수 신장을 부서의 목표로 합니다.
  • 2) AD본부(Advertising Development Division)

    신문사의 주 수입원인 신문 광고, 새 성장 동력인 모바일 광고의 수주영업과 광고 관리를 주로 수행합니다. 광고주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조선일보의 온오프라인 광고 매출을 증대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부서 소개

    • 애드기획관리팀
      광고 지원부서로서 신문광고 매출 관리, 게재확정 광고 제작, 광고원고의 인쇄관리, 광고비용 청구, 수금이 주요 업무입니다. 광고업계 동향과 경쟁지 상황 파악, 광고영업 지원 업무도 수행합니다.
    • 애드마케팅팀, 애드플래닝팀, 애드뉴미디어팀, 뉴비즈팀, 모바일팀
      광고 영업부서로서 광고 분야에 따라 각 팀 별로 업무가 구분됩니다. 광고주/광고대행사와 만나 전문 상담을 통해 광고를 수주하는 것이 주요 업무입니다. 광고주 요구에 따른 광고 조정 업무도 수행합니다. 광고주와의 밀접한 관계를 통해 광고 매출액을 신장시키는 것이 부서의 목표입니다.

경영지원부문

  • 신문사에도 일반 회사와 같이 경영지원 업무를 수행하는 부서가 있습니다. 회사의 제반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재정을 관리하기도 합니다.

    부서 소개

    • 인사팀, 총무팀, 자산팀
      인사팀은 인사관리, 근무평가, 노무관리 등을 수행하며, 총무팀은 사원복지 및 사내행사, 주주총회 및 이사회 업무 등 제반 지원업무를 합니다. 자산팀은 부동산 관리 및 임대수입 창출을 목표로 하며 시설물 유지관리 업무도 합니다.
    • 회계팀, 자금팀, 자재팀
      회계팀은 재무, 원가, 예결산 업무 등을 수행하며, 자금팀은 자금운용 및 자산·부채 관리, 대금 지불 등의 업무를 합니다. 자재팀은 신문 제작에 필요한 자재와 물품을 구매하는 부서로서 경제적 구매를 목표로 합니다.

사업 부문 - 문화사업단

  • 문화사업단의 사업 분야는 공연, 전시, 공익, 스포츠, 교육, 포상 등의 분야로 나뉘어집니다. 주요 행사로는 춘천 마라톤 대회, 일본속의 한민족사 탐방, 청룡기 야구대회, 올해의 스승상, 청룡봉사상, 대영박물관전, 아시아프 축제 등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조선일보 뉴스 상식 시험, 신문은 선생님, 뉴지엄 관람 등의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사에는 신문 제작부서 외에도 다양한 부서와 직무가 존재합니다. 각각의 조직이 제 나름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며조선일보라는 언론사를 지탱하고 있습니다. ‘언론의 축은 재정 독립’이라는 기치 아래 수십년간 흑자경영을 지속해온 조선일보사의 원동력은 이와 같은 유기적인 조직구성과 기업문화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지난 1967년 미디어경영직 사원을 공채 선발한 이래 현재까지 미디어경영직 선배들은 각 부서에서 간부로서 또는 정예실무자로서 오늘도 ‘1등신문 조선일보’를 넘어서 21세기 미디어 빅뱅 시대에도 최고의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종합미디어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사에는 신문 제작부서 외에도 다양한 부서와 직무가 존재합니다. 각각의 조직이 제 나름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며
조선일보라는 언론사를 지탱하고 있습니다. ‘언론의 축은 재정 독립’이라는 기치 아래 수십년간 흑자경영을 지속해온 조선일보사의 원동력은
이와 같은 유기적인 조직구성과 기업문화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지난 1967년 미디어경영직 사원을 공채 선발한 이래 현재까지 미디어경영직
선배들은 각 부서에서 간부로서 또는 정예실무자로서 오늘도 ‘1등신문 조선일보’를 넘어서 21세기 미디어 빅뱅 시대에도 최고의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종합미디어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