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본문
  • home
  • 인재채용
  • 입사지원 안내
  • 미디어경영직

미디어경영직

미디어경영직
이란?

신문사에는 기사를 제작하는 편집국, 논설위원실 등 취재부문 이외에도 다양한 부서가 있습니다. 신문사도 하나의 기업이므로 제품의 생산(신문제작) 외에도 기업 활동 전반에 대한 운영부서가 있으며, 이 부서에서 미디어경영직 사원들이 신문제작 외의 일반 경영적인 업무를 담당합니다. 직무에는 영업부문, 경영지원 부문, 사업부문 등이 있습니다.

미디어경영직
직무 소개

영업부문

  • 1) CS본부(Customer Satisfaction Division)

    발행부수 관리, 신문 판매망 관리 등의 업무를 주로 수행하며, 신문구독자를 늘리고 신문 판매 매출을 증대하는 데에 조직의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부서 소개

    • CS총괄팀
      발행부수 관리와, 신문판매에 관한 매출 관리, 판매시스템(CRM) 운영, 그 외 각종 판매기초자료 관리 등을 담당합니다.
    • CS마케팅팀
      신문판매 촉진을 위한 제휴마케팅 사업, 지역타켓형 맞춤식 서비스 제공 및 독자수요 부응 프로모션, 그 외 다양한 신문 마케팅 아이디어, 지역행사 홍보프로젝트 추진 등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 CS전략팀
      신문판매 방향 수립을 위해, 구독중지 방어 등 콜센터 운영, 직영센터 관리, 실사 업무, 미수 채권의 관리 및 회수 업무를 담당합니다.
    • CS서울팀, CS메트로팀, CS내셔널팀
      신문판매 영업부서로서 관리 지역에 따라 각 팀 별로 업무가 구분됩니다. 전국 1,500여개의 신문 판매망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센터대표 선임 및 지도 관리, 신문 판매망 밀착 관리가 주요업무입니다. 독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하고 이를 판매전략 수립에 반영하여, 판매부수 신장을 부서의 목표로 합니다.
  • 2) AD본부(Advertising Development Division)

    신문사의 주 수입원인 신문 광고, 새 성장 동력인 모바일 광고의 수주영업과 광고 관리를 주로 수행합니다. 광고주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조선일보의 온오프라인 광고 매출을 증대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부서 소개

    • AD영업관리팀
      광고 지원부서로서 신문광고 매출 관리, 게재확정 광고 제작, 광고원고의 인쇄관리, 광고비용 청구, 수금이 주요 업무입니다. 광고업계 동향과 경쟁지 상황 파악, 광고영업 지원 업무도 수행합니다.
    • AD영업기획팀, AD영업1~3팀, AD부동산팀
      광고 영업부서로서 광고 분야에 따라 각 팀 별로 업무가 구분됩니다. 광고주/광고대행사와 만나 전문 상담을 통해 광고를 수주하는 것이 주요 업무입니다. 광고주 요구에 따른 광고 조정 업무도 수행합니다. 광고주와의 밀접한 관계를 통해 광고 매출액을 신장시키는 것이 부서의 목표입니다.

경영지원부문

  • 신문사에도 일반 회사와 같이 경영지원 업무를 수행하는 부서가 있습니다. 회사의 제반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재정을 관리하기도 합니다.

    부서 소개

    • 인사팀, 총무팀, 자산팀
      인사팀은 인사관리, 근무평가, 노무관리 등을 수행하며, 총무팀은 사원복지 및 사내행사, 주주총회 및 이사회 업무 등 제반 지원업무를 합니다. 자산팀은 부동산 관리 및 임대수입 창출을 목표로 하며 시설물 유지관리 업무도 합니다.
    • 회계팀, 자금팀, 자재팀
      회계팀은 재무, 원가, 예결산 업무 등을 수행하며, 자금팀은 자금운용 및 자산·부채 관리, 대금 지불 등의 업무를 합니다. 자재팀은 신문 제작에 필요한 자재와 물품을 구매하는 부서로서 경제적 구매를 목표로 합니다.

사업 부문 - 문화사업단

  • 문화사업단의 사업 분야는 공연, 전시, 공익, 스포츠, 교육, 포상 등의 분야로 나뉘어집니다. 주요 행사로는 춘천 마라톤 대회, 일본속의 한민족사 탐방, 청룡기 야구대회, 올해의 스승상, 청룡봉사상, 대영박물관전, 아시아프 축제 등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조선일보 뉴스 상식 시험, 신문은 선생님, 뉴지엄 관람 등의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사에는 신문 제작부서 외에도 다양한 부서와 직무가 존재합니다. 각각의 조직이 제 나름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며
조선일보라는 언론사를 지탱하고 있습니다. ‘언론의 축은 재정 독립’이라는 기치 아래 수십년간 흑자경영을 지속해온 조선일보사의 원동력은
이와 같은 유기적인 조직구성과 기업문화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지난 1967년 미디어경영직 사원을 공채 선발한 이래 현재까지 미디어경영직
선배들은 각 부서에서 간부로서 또는 정예실무자로서 오늘도 ‘1등신문 조선일보’를 넘어서 21세기 미디어 빅뱅 시대에도 최고의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종합미디어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